문 대통령, 성김 미 대북특별대표 접견...바이든 대북정책 '적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남은 임기 동안, 남북, 북미 관계 괘도에 올려놓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바이든 미 정부의 대북정책이 '적절하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하고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바이든 정부 방식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 진전이 선순환할 수 있도록 한미가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가능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북 간 의미있는 대화·관여·협력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정상회담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한 최고의 회담이었다”며 “G7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돋보였고, 미국이 돌아온 것을 나를 포함한 세계 지도자들이 호평했다”고 화답했다.

김 대표는 사의를 표하며 “G7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이 문 대통령을 가리키는 사진은 한국의 높아진 위상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