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디젤 버리고 가솔린 탑재…'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은 디젤 엔진 대신 두 가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판매한다. 피비 프로(PIVI Pro)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3D 서라운드 카메라 등으로 상품성을 강화했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

P400 모델은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기술을 적용한 신형 인제니움 3.0ℓ I6 가솔린 엔진을 적용했다. 신형 엔진은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와 전기 슈퍼차저를 함께 탑재해 즉각적 토크 응답성을 제공한다.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56.1㎏·m를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h를 5.5초에 도달한다. 복합 연비는 8.9㎞/ℓ다.

기본형인 P250 모델은 인제니움 2.0ℓ I4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선택의 폭을 확대한다.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37.2㎏·m를 발휘하며 복합 연비는 8.6㎞/ℓ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

레인지로버 벨라 2021년형은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피비 프로를 탑재했다. SOTA(Soft Over The Air) 기능으로 최신 소프트웨어로 차량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3D 서라운드 카메라,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 등도 추가했다. 가격은 P250 R-Dynamic SE 9520만원, P400 R-Dynamic SE 1억920만원, P400 R-Dynamic HSE 1억1460만원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