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네이티브 DT 이끌 'CNAX 포럼' 발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가 CNAX 행사장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디지털엑스원)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가 CNAX 행사장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디지털엑스원)>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NCF)이 한국에도 CNAX(Cloud Native Agile Transformation)라는 이름으로 탄생한다.

CNAX 포럼은 23일 명동 이비스스타일 앰버서더 명동 호텔에서 발족식을 열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한 비영리 포럼의 출범을 알렸다.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 Native), 애자일(Agile)과 데브옵스(DevOps) 도입 등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면서 이에 대한 올바른 방향 제시와 비즈니스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다. CNAX 포럼은 참여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시장, 고객, 솔루션 등을 위한 혁신 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CNAX 포럼에 참여하는 기업과 개인은 기술적인 문제를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해결하고 콘퍼런스와 세미나 등을 통해 성과 사례를 공유한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디지털 시프트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 해결을 위한 공통 표준, 가이드 제정 및 사례 연구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CNAX 포럼에는 클라우드와 디지털 시장을 리드하는 9개 기업(글렌데일 홀딩스, 넷츠, 더인벤션랩, 디지털엑스원, 메가존클라우드, 브릭메이트, 아이엔소프트, 오픈소스컨설팅, 유엔진, 이상 가나다순)이 회원사로 참여한다.

이번 포럼을 추진한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는 “CNAX의 발족을 통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및 애자일 트랜스포메이션(Agile Transformation)을 활성화시키고 많은 기업과 개인이 참여해 정보와 기술을 공유하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