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전자정부 발전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체부, 전자정부 발전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

문화체육관광부가 '2020년도 전자정부 성과관리 수준 진단' 결과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23일 열린 제4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행정안전부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정보자원 관리수준 △단계적 성과관리 이행수준(정보화 사업 성과관리, 정보시스템 운영 성과관리) △중복투자 예방 등을 종합적으로 진단·분석하기 위해 매년 전자정부 성과관리 수준을 측정한다.

문체부는 그동안 전자정부 성과관리 전반에 대한 제도적, 절차적, 관리적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체부 정보화담당관과 문화정보화 전담기관인 한국문화정보원, 각 기관의 정보화 사업부서와 긴밀히 협력해 전자정부 성과관리 수준과 품질 기반을 고도화했다.

그 결과 2020년 수준 진단에서 중앙행정기관 평균 점수보다 11점이 높은 점수를 받는 등 전자정부 품질 제고 및 관리 부문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두었다.

분야별 성과관리 현황을 살펴보면 정보자원 관리 부문에서는 총 52개 기관 360개 정보시스템의 정보자원과 품질을 범정부 정보기술 아키텍처포털(GEAP)과 자동화 도구 등을 활용해 통합적으로 관리했다.

정보화 사업 성과관리 부문에서는 결과지표 위주로 성과지표를 관리하고, 정기적으로 성과관리 이행상황을 종합 점검해 정보화책임관에게 보고했다. 성과측정 결과는 다음 연도 사업계획 수립 및 예산 요구 시 활용했다.

정보시스템 운영성과 관리 부문에서는 정보화 사업을 통해 구축된 50개 기관의 183개 정보시스템을 대상으로 성과측정 계획을 수립하고 측정 결과에 따라 개선계획을 수립하는 등 전 단계에 걸쳐 체계적으로 추진했다.

중복투자 예방 부문에서는 문체부 자체 사전협의 제도뿐만 아니라 행안부의 사전협의 및 이행상황 점검을 통해 전자정부 사업을 관리하고 예산편성과 연계해 중복투자를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각 부문에서 거의 만점에 가까운 우수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문체부는 각 기관의 정보화 업무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평가하는 '문화정보화수준 평가'를 통해 정보화 역량을 계속 강화하고 전자정부 성과관리 체계를 정착해 부처의 정보화를 더욱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