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클라우드, 채플린게임즈에 클라우드 공급···“게임 클라우드 공략 가속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클라우드, 채플린게임즈에 클라우드 공급···“게임 클라우드 공략 가속화”

모바일 전략게임 ‘올인삼국:영웅전’, NHN 클라우드 활용해 서비스 안정화

NHN(대표 정우진)이 채플린게임즈의 모바일 출시 예정작 ‘올인삼국:영웅전’에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했다고 8일 밝혔다.

채플린게임즈는 NHN클라우드를 2018년부터 도입해, 이번 ‘올인삼국:영웅전’ 또한 NHN클라우드를 활용해 출시를 준비해왔다. NHN은 게임 출시에 필요한 사전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며 ‘올인삼국:영웅전’ 서비스의 안정화 작업을 진행했다.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올인삼국:영웅전’은 삼국지를 배경으로 실시간 난세 전투를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전략 게임이다. 삼국시대를 디테일하게 살린 그래픽 비주얼과 전장 지형을 활용해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채플린게임즈 이병진 이사는 “NHN 클라우드의 경제적이고 신속한 인프라 서비스를 통해 올 여름 진행한 ‘올인삼국:영웅전’의 사전 예약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특히 이슈가 발생할 때마다 발 빠르게 솔루션을 마련해주어 만족도가 높았다”고 말했다.

NHN 김동훈 클라우드사업그룹 전무는 “NHN클라우드는 한게임 시절부터 응축해온 게임 운영 노하우와 기술 역량이 합쳐진 국내 유일무이 게임 특화 클라우드”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사와 협업해 게임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 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