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내비 '티맵', 추석 앞두고 기능 강화...최적 경로 안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CTV 서비스 화면
<CCTV 서비스 화면>

티맵모빌리티는 추석 연휴 사용 편의성 제고를 위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강화했다고 15일 밝혔다.

업데이트한 기능은 △CCTV 서비스 △경로서비스 고도화 △터널 내 위치 측위 개선 △배경 지도 고도화 △복잡교차로 이미지 고도화 △지도스타일 업데이트 등 6개다.

CCTV는 울릉도와 독도를 포함해 전국 7200여곳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는 포털 등 다른 사업자 대비 가장 많은 개수다.

연휴 기간 경로 안내도 고도화한다. 교통량이 많이 몰리는 만큼 기존 최적 경로의 가중치를 조절해 연휴 특화 교통경로로 안내한다. 매년 대규모 교통량이 발생했던 연휴 기간의 우회경로 데이터를 분석해 선착률을 46%가량 끌어올렸다.

터널 내 위치 측위 기능도 개선했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다양한 센서 정보를 활용해 터널 안에서의 주행 차량 위치를 예측하는 기술을 도입했다. 이달 시범 테스트를 거쳐 연내 전국 800여개 터널에서 상용화한다.

복잡교차로 이미지 변경 전·후 이미지
<복잡교차로 이미지 변경 전·후 이미지>

이외에도 배경지도, 복잡교차로 이미지, 지도 스타일 등을 개선했다. 교차로 확대 이미지를 개선하면서 운전자가 IC/JC 등에서 길을 헤매지 않도록 했다.

김민오 티맵모빌리티 데이터인텔리전스(DI)그룹장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여러 기능을 고도화했다”며 “앞으로도 운전자들에게 사랑받는 1위 드라이빙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운전자 편의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추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