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타 커넥트, '플레타 컨버터' 출시 및 폴리곤 네트워크와 연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플레타 컨버터 로고
<플레타 컨버터 로고>

블록체인 프로젝트 플레타가 브릿지 서비스 '플레타 컨버터(Fleta Converter)'를 출시하고, 디파이 서비스 플레타 커넥트(Fleta Connect)는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에 이어 폴리곤 네트워크를 연동한다고 15일 밝혔다.

플레타 컨버터는 플레타의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 활용 사례로,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해 상호운용성을 높여주는 플레타의 크로스 체인 기술을 사용한 서비스이다. 이용자가 보유한 가상자산을 다른 네트워크로 자유롭게 전송할 수 있게 해주며, 서로 다른 네트워크 기반의 디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때 활용 가능하다.
 
폴리곤 네트워크와 연동되는 플레타 커넥트는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 기반 서비스이며, 폴리곤 외 향후 여러 네트워크와 연동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디파이 이용자들이 하나의 네트워크에만 국한되지 않고 플레타 커넥트 안에서 다양한 디파이 상품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폴리곤 네트워크 기반 플레타 커넥트에서는 일드 파밍의 보상 수익을 자동으로 복리하는 볼트(Vault)가 중심이 된다. 볼트 상품에 토큰을 예치하면 수익 최적화 알고리즘을 통해 자동으로 높은 보상률을 활용하게 된다. 폴리곤 네트워크에 연동된 이후에는 다양한 종류의 볼트 페어 상품이 출시되어, 기존 플레타 커넥트의 볼트 상품이 더 다양해질 예정이다. 

홍종호 플레타 대표는 "멀티체인 플랫폼인 플레타는 이미 이더리움, 토모체인,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폴리곤 등 체인과 연동했고, 디지털 자산 지갑인 플레타 월렛에서도 해당 네트워크와 편리하게 토큰을 주고받을 수 있다"며, "이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플레타 생태계 조성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