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상황, 당신의 안전을 묻는 페이스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때 전화망은 폭주한다. 서로의 안전을 묻기 위해서다. 전 세계 13억 회원을 가진 페이스북이 재난이 터진 위기상황에서 한 번의 클릭으로 페이스북 친구의 신변 안전을 손쉽게 알 수 있는 ‘안전 확인(Safety Check)’기능을 출시했다.

페이스북이 새롭게 내놓은 `안전확인`서비스 화면
<페이스북이 새롭게 내놓은 `안전확인`서비스 화면>

안전 확인 서비스로 사용자는 친구나 지인에게 현재 있는 장소와 안전 여부를 알린다.

페이스북 측은 “위험한 상황이 터졌을 때 서로의 소식을 알리는 의사소통이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하다”며 “페이스북은 가장 간편하고 쉬운 방법으로 자신의 상황을 알리는 서비스를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재난이 터지면 페이스북은 취합된 사용자의 안전 정보를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알린다. 정보는 다른 사용자에게 공유된다. 안전 정보가 업데이트되지 않은 사용자 목록을 다시 꾸려 보여준다.

안전확인 서비스는 지난 2011년 2만여명의 사상자를 낸 동일본 대지진에서 아이디어를 고안했다. 당시 페이스북 엔지니어는 일본 사용자를 위해 ‘재난 메시지 게시판’을 따로 만들었다. 이 게시판이 진화해 안전확인 서비스가 됐다.

페이스북 엔지니어는 “일본 재난 당시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해당 게시판을 이용했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잠재적인 대형 재난을 대비해 위기상황에 특화된 소셜 서비스를 계속해서 연구해왔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