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새로운 판매 시스템 ‘아이템 마켓’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쿠팡, 새로운 판매 시스템 ‘아이템 마켓’ 론칭

동일한 상품중 위너 선정되면 광고료 없이 대표상품으로 노출

기존 수수료 대비 최대 33% 수수료 인하···업계 최저 수준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기자] 이커머스기업 쿠팡(대표 김범석, www.coupang.com)이 소비자에게는 특별한 쇼핑경험을 주고, 판매자에게는 매출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새로운 판매 시스템 ‘아이템 마켓’을 12일 정식 론칭한다.

쿠팡의 아이템 마켓은 여러 판매자가 같은 아이템(상품)을 등록했을 때 좋은 조건을 가진 하나의 대표 상품만 상품 페이지에 노출돼 판매하는 시스템이다. 같은 아이템을 여러 판매자가 판매할 경우, 가격, 배송, 상품만족도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고객에게 가장 좋은 쇼핑 경험(조건)을 제공하는 판매자의 상품이 ‘아이템 위너’로 선정돼 대표로 노출된다.

그동안 소비자들은 일부 온라인 커머스에서 상품을 구입할 때 같은 제품이 중복 노출되거나 상품 리스트가 길어서 원하는 상품을 찾는데 불편을 겪어왔다. 쿠팡이 이번에 론칭한 ‘아이템 마켓’을 이용하면 소비자들은 구매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판매자의 등록 상품이 위너가 되면 별도의 광고료를 내지 않아도 대표 상품 페이지(아이템 페이지)에 뜨기 때문에 사용자의 트래픽이 집중돼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다. 아이템 위너는 실시간 평가를 통해 바뀌므로 좋은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판매자는 지속적으로 매출을 올릴 수 있다. 모든 판매자에게 동일한 기준이 적용돼 신규 및 소규모 판매자 역시 매출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사진설명: 지난해 11월 쿠팡의 김범석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쿠팡의 혁신과 변화’를 주제로 대규모 채용 및 로켓배송 투자 계획 등 향후 사업전략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설명: 지난해 11월 쿠팡의 김범석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쿠팡의 혁신과 변화’를 주제로 대규모 채용 및 로켓배송 투자 계획 등 향후 사업전략을 발표하는 모습. >

쿠팡측은 “실제로 정식 서비스 론칭 전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월 매출이 200만원에서 2억원으로 100배 급증하는 판매자가 나오고, 비슷한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판매자들이 아이템 마켓의 특성을 잘 활용하면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뜻이다”고 설명했다.

마켓플레이스 박재민 사업부장은 “판매자와 고객 모두 ‘윈윈’할 수 ‘아이템 마켓’을 론칭 하면서 쿠팡은 기존 판매 수수료 대비 33% 인하 한다”면서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춤으로써 판매자들은 사업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쿠팡측은 수수료 인하와 함께 쿠팡 ‘아이템 마켓’에 판매자 누구나 쉽고 빠르게 판매를 등록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궁금한 사항을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판매자 커뮤니티를 오픈하고, 파트너지원센터(02-1600-9879)를 통해서도 문의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재민 부장은 “‘아이템 마켓’ 도입으로 판매자간 긍정적이고 공정한 판매가 가능하게 돼 쿠팡과 함께 판매자들이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비자와 판매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쇼핑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