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국 규모 지구온난화 피해대책 마련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NASA
<출처:NASA>

일본 정부가 전국 규모로 지구온난화로 인한 농작물 피해, 자연재해 영향 분석 체계 및 대응 전략을 마련한다.

니호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대학·기업과 함께 온난화 관련 영향을 분석, 2019년 말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공유할 예정이라고 3일 보도했다.

이는 지역별 최적화된 전략을 세우기 위한 것이다. 온난화 피해가 나타나는 방식이 지역마다 다르다는 점에 착안해 맞춤형 전략을 마련한다. 예를 들어 농작물 산지에는 고온에 강한 품종 활용을 촉구하고, 집중호우가 우려되는 주택지에는 침수예방 설비를 정비하는 식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온난화로 기온상승의 영향을 조사하는 연구는 있었지만, 정부가 온난화 피해대책을 전국적으로 마련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환경성, 농림수산성, 국토교통성, 환경 관련 조사회사, 일본기상협회, 쓰쿠바대, 히로시마대 등이 이달 중 검토회를 구성해 지역 실정에 맞는 피해 경감대책을 만든다. 광역자치단체인 도도부현 담당자가 동참한다.

일본은 이와 관련해 올해 예산으로 3억엔(약 30억원)을 지원한다. 간토, 주부, 긴키 등 6개 지역별로 시범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