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손보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 구축…공동사업 추진키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단독]손보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 구축…공동사업 추진키로

손해보험업권이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블록체인 기반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금융권 최대 화두인 블록체인 인프라를 업계가 공동 조성해 손해보험 업무 혁신과 효율성 제고 등에 나선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협회는 회원사 17개 중 14개사 블록체인 담당 임원과 블록체인 기반 공동사업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삼성화재는 유보했고, MG손보와 BNP파리바카디프는 사정상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손보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10월 중 워킹그룹을 구성한 뒤 연내 추가 사업을 확정 짓고, 이르면 내년께 사업자 선정에 나설 계획이다.

일단 '범금융권 공동인증'에 대해선 속도 조절하기로 합의했다. 블록체인 기반 공동인증이 현재 공인인증서를 대신할 수 있는지 여부가 불투명하고, 이미 로그인도 대부분 간편화해 고객 입장에서 편의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게다가 은행권과 금융투자업계, 생명·손해보험, 여신 등 전체 금융권 호환에도 상당한 시일이 걸려 실효성도 적다는 판단이다. 개발사도 서로 달라 기술적 접근도 쉽지 않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손보업권은 범금융권 공동인증 외에 업무 혁신과 소비자 중심이라는 투 트랙 전략을 세우고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공동보험 및 재보험 정·청산'을 주요 사업으로 삼고 이를 통해 업무혁신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현재 공동보험 및 재보험 정·청산 업무는 업계 회원사 간(간사사·참여사·재보험사) 문서참조번호 누락, 사별 코드 입력 오류 등 정보사항 오류로 수작업 업무 발생이 많고 정·청산 지연도 발생한다. 이에 장기 미수·미지급 발생으로 각 사별 대손충당금 손실도 상당하다.

따라서 손보업권은 해당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참여 회원사간 계수·정보 불일치를 제거해 신속하게 거래내용을 상호 확인하도록 해 기존 정·청산 프로세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손보업권은 해당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이 포함되면 업체별 미청산 계수가 감소해 대손충당금이 줄어들고, 신속한 공동·상호·재보험금 회수가 가능해 보험계약자에 대한 보험금 지급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내 구성될 워킹그룹에서는 국민 편익을 높이거나 불편을 없애는 공익 과제를 도출하기로 했다. 손해보험 특성상 종합보험부터 마이크로보험 형태까지 다양한 만큼 소비자중심 전략을 만들어내기로 했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금투업권 공동인증(체인아이디), 은행 공동인증(뱅크사인) 개발 담당자도 공동인증만을 위한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은 실용성이 상당히 낮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추가 사업 발굴로 업권 대다수가 참여하는 사업으로 이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