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클라우드 전문스토어 '씨앗' 이용계약실적 200억원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정보화진흥원(NIA·원장 문용식)은 클라우드서비스 유통 전문 마켓플레이스 '씨앗'의 이용계약실적이 운영 3년만에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씨앗(CEART)'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가 2016년 3월에 구축해 운영해온 클라우드 전문 스토어다. 공공 이용자는 쉽고 빠르게 서비스를 선정하고, 제공기업은 효과적으로 공공부문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씨앗에는 현재 180개의 기업 292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으며, 협약기업 이용계약실적 640건, 207억원이 등록돼 있다. 2016년말 기준으로 계약건수 900%, 계약금액은 989%로 약 10배 가깝게 늘어난 수치다.

NIA, 클라우드 전문스토어 '씨앗' 이용계약실적 200억원 돌파
NIA, 클라우드 전문스토어 '씨앗' 이용계약실적 200억원 돌파

씨앗 이용계약 실적을 서비스 유형별로 보면 계약금액 기준으로 IaaS(133억원), SaaS(73억억원), PaaS(1억6000만원)순이다. 제공기업을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이 119억원으로 전체의 57%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대기업 72억원(35%), 중견기업 13억원(6%), 기타 3억원(2%) 순이다.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이 SaaS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클라우드스토어 씨앗이 경쟁력있는 중소기업 서비스 이용촉진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문용식 NIA 원장은 “보다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유통환경 조성을 위해 클라우드스토어 씨앗의 서비스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서비스 유통확대를 위해 등록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400개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