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이폰' 디자인한 조니 아이브, 애플 떠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년 아이폰Xr 런칭 행사 당시 조너선 아이브 애플 CDO(왼쪽)와 팀쿡 애플 CEO.
<2018년 아이폰Xr 런칭 행사 당시 조너선 아이브 애플 CDO(왼쪽)와 팀쿡 애플 CEO.>

아이폰 디자인을 탄생시킨 조너선(조니) 아이브 애플 최고디자인책임자(CDO)가 애플을 떠난다. 스티브 잡스의 소울메이트로 불리며 핵심 제품 디자인을 진두지휘, 애플의 디자인 철학을 만들어온 인물이다.

애플은 27일(현지시간) 아이브 CDO가 애플을 주요 고객사로 하는 디자인 회사 창업을 위해 올해 말 사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브 CDO는 영국 런던 출신으로 1992년 애플에 입사했다. 스티브 잡스가 1997년 복귀하면서 '아이맥' 컴퓨터 시리즈 디자인을 담당,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발돋움했다.

아이북, 아이팟, 아이폰 등 디자인으로 업계 최고 영예인 IDEA 금상을 비롯해 수많은 상을 받았다. 2012년에는 영국 여왕으로부터 대영제국 2등급 훈장까지 받았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조니 아이브에 대해 “애플의 부활에 일조한 역할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다”며 “오랜 세월 긴밀하게 협력해온 관계가 계속되고 미래를 함게 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이브 CDO 사임 소긱이 전해지자 애플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1% 하락했다.

애플에 따르면 제프 윌리암스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에반스 행키 산업디자인 부사장과 앨런 다이 휴먼 인터페이스 디자인 부사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애플워치 개발을 주도한 윌리암스 COO는 앞으로 디자인팀 업무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예정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