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銀, 디지털 브랜치 구축 착수..."11월 제1호 시범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경남은행(행장 황윤철)이 11월 명곡지점을 제 1호 디지털브랜치 시범 운영점으로 탈바꿈하겠다고 17일 밝혔다.

BNK경남銀, 디지털 브랜치 구축 착수..."11월 제1호 시범운영"

디지털브랜치는 영업점에 생체인증시스템·지능형순번기(디지털 컨시어지)·디지털사이니지·셀프출납인수도기 등 디지털 인프라를 도입한 영업점이다.

명곡지점에서는 통장과 카드 없이 손가락(지정맥) 인증만으로 자동화기기(ATM)와 창구에서 현금 인출이 가능하며 전자금융, 일회용비밀번호(OTP) 발급 등도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컨시어지와 디지털사이니지로 금융 서비스 정보도 제공한다.

최우형 디지털금융본부 부행장보는 “디지털브랜치 오픈으로 BNK경남은행의 디지털은행으로의 변모가 더욱 뚜렷해질 것”이라며 “디지털브랜치 구축 전후 다양한 테스트와 모니터링으로 예상되는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완벽하게 보완해 만족감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명곡지점을 시작으로 디지털브랜치를 타 영업점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