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일 등 14개국 메탄가스 절감에 합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온난화가스 종류별 배출량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14개국 정부는 이산화탄소와 함께 주요 온난화 가스로 지목되고 있는 ‘메탄가스’ 절감을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4개국은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환경·에너지 담당 각료급 회의에서 교토의정서에서 규정한 메탄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원유 채굴시 배출되는 가스를 회수해 에너지 자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민간기업들도 채택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기술 개발에 참여하는 국가는 미국 등 4개국 이외 영국, 호주, 인도,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이 포함됐다.

이번 기술 개발 합의는 교토의정서에 동의하지 않은 미국이나 개발도상국들이 비록 메탄가스 절감 의무는 없지만 온난화 방지용 기술 개발에 대한 필요성에서 공감했기 때문에 실현됐다.

이에 따라 전체 온난화가스의 16%를 차지하는 등 세계적으로 배출량이 증가하고 있는 메탄가스의 이용 및 환경 보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메탄가스는 향후 연료전지에도 재이용할 수 있어 새로운 에너지원으로서의 역할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개국이 공동으로 개발키로 한 기술은 △원유 및 석탄 채굴시 부식돼 발생하는 메탄 가스의 억제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에서의 가스 누출 방지 및 회수 △폐기물 처리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의 효율적 이용 등이다.

개발 자금은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이 갹출하고 개발도상국들과 참가 기업은 주로 기술 협력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다.

메탄가스의 세계 배출량은 매년 증가해 2000년에는 약 65억 톤에 달했지만 이산화탄소에 비하면 대책 기술의 개발 및 보급에서 뒤져 있는 현실이다. 14개국은 이번 공동 사업을 통해 오는 2015년까지 연간 2억톤 정도를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개발과는 별도로 미국은 환경보호국 및 에너지국이 향후 5년간 5300만 달러를 투자해 메탄가스 절감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도 민간 기업들의 기술 등을 활용해 국제 공동 프로젝트에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내년 2월에 교토의정서가 발효되면 교토의정서에 서명한 일본 및 유럽 각국들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이산화탄소 및 메탄가스를 포함한 6종류의 온난화가스를 지난 90년 대비 6∼8% 절감해야 할 의무가 발생한다.

△용어설명-메탄가스

원유 및 석탄 등의 채굴 및 폐기물 처리장, 축산시설 등에서 배출되는 가스로 이산화탄소보다 20배 이상의 온난화가스 효과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세계적인 배출량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며 온난화가스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이산화탄소 다음으로 높다. 내년 2월 발효되는 교토의정서를 통해 배출 절감이 의무화될 예정이다.

명승욱기자@전자신문, swm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