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NEC, 친환경 자동차용 전지 생산 위해 합작사 설립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자동차용 전지개발을 둘러싼 각사 관계 닛산자동차와 NEC가 하이브리드와 연료 전지차 등 친환경 자동차용 전지사업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닛산과 NEC는 내년 중 공동 출자 방식으로 회사를 설립해 친환경 전지(리튬이온 전지) 개발에 착수하고 오는 2010년부터는 본격적인 생산·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리튬이온 전지는 기존 하이브리드차에 장착된 니켈수소 전지에 비해 체적 당 용량이 큰 반면 전지중량은 절반 이하다.  이에 따른 장착차의 경량화와 연비 향상이 기대된다. 그러나 안전성과 생산 원가가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이 분야에서는 도요타와 마쓰시타전기산업과 제휴를 맺어 앞서 나가고 있는데 닛산은 NEC를 파트너로 선택해 친환경차 개발 경쟁에서의 역전을 노리겠다는 의도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닛산 측은 오는 2010년까지 양산공장을 건설해 다른 업체에도 자동차용 리튬이온 전지를 판매하고 자동차업계 표준전지로서 채택도 노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공장 투자액은 총 100억엔 이상이며 공동 출자회사 운용은 NEC가 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명승욱기자@전자신문, swm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