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리포트]유럽의 탄소경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 >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20년까지 EU 온실가스 할당량

2013년 시작되는 ‘포스트 교토 체제’에 대비해 전 세계적으로 저탄소사회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특히 우리나라를 포함해 에너지 다소비형 산업구조를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국가들은 기후변화 시대에 적응하기 위한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유럽도 기후변화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른바 ‘탄소경영’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유럽 선진국들은 왜 탄소경영에 ‘올인’하며 어떻게 탄소경영을 추진하고 있을까.

◇탄소경영, 기업가치 지속적 증대=기후변화에 따른 법 제도적 환경과 시장의 변화가 기업에 탄소배출량 저감만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 즉, 기업은 제품과 서비스 라인에 주어지는 충격 역시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탄소경영이란 ‘탄소배출량 저감은 물론이고 제품과 서비스 측면에서의 기후변화에 따른 경영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증대시키기 위한 경영활동’으로 요약될 수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최근 유럽의 기업들은 탄소경영을 추진하는 데 미래 저탄소사회의 사회경제적 요구변화에 따른 기업의 위험과 기회를 함께 고려하고 있다.

탄소경영은 기업 가치사슬 내 탄소배출 내역을 분석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곧 기업의 탄소배출 및 감소 옵션, 배출량 저감에 따른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영향, 핵심 사업을 보완하는 잠재적 전략을 확인하고 우선순위를 설정하는 것이 탄소경영의 출발점이다.

 ◇유럽 선진기업, 탄소경영은 사회적 책임=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럽의 탄소경영 추진 동기는 기업의 문화, 역사, 핵심역량 또는 경쟁 환경에 따라 다양하다.

프랑스 듀폰은 1970∼1980년대 프레온가스라고 하는 오존층 파괴물질의 주된 생산업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기업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을 입은 뒤 자체적인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인 IPCC의 1차 보고서가 발간되자 당시 듀폰의 CEO였던 울라드는 탄소배출량 저감을 위한 노력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이로써 초기에 탄소배출량 저감계획을 수립한 선두 기업에 듀폰의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유럽은 물론이고 미국 등 선진국의 기업이 탄소경영을 추진하는 이유는 원가 절감과 사회적 책임, 명성관리 등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특히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탄소경영의 가장 우선적인 이유로 고려하고 있다는 사실은 흥미롭다. 예를 들어 듀폰은 탄소경영을 언급할 때마다 ‘과학, 안전 그리고 환경에 대한 책임’이라는 문구를 즐겨 사용한다.

미국의 시너지도 ‘문화적 가치, 그리고 책임의 역사, 투명성, 주주와의 약속’이란 말을 즐겨 사용한다. 알코아는 기후변화 대응전략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중요한 노력 가운데 하나라는 사실을 강조한다.

◇위기에서 기회를 찾는 탄소경영=대부분의 유럽 기업은 위험관리 차원에서 탄소경영에 나서지만 시간과 경험이 쌓이면서 이들의 초점은 오히려 탄소경쟁력을 토대로 한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에 맞춰지고 있다. 사실, 탄소를 집중적으로 배출하는 제품, 서비스상에서의 위험은 반대로 온실가스 효율성을 기반으로 한 잠재적인 기회 요소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영국의 셸은 탐사 및 정제 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태우는 대신 가스를 포집해 다시 지하로 보내거나 주요 설비에 동력원으로 공급한다. 경제성이 담보되면 메탄은 천연가스로 변환될 수 있으며 이는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 가운데 하나다.

다른 한편으로는 기후변화에 따른 신규시장을 위한 제품 개발을 고려할 수 있다. 듀폰은 유럽시장을 겨냥해 타이벡이라는 새로운 포장재를 개발했다. 이 포장재는 에너지 소비와 탄소 배출을 동시에 줄이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또 이 회사의 기술진은 직접 고객과 접촉해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전략은 기업 이미지 제고는 물론이고 고객과의 관계 역시 개선해 줌으로써 다수의 대형 장기계약을 성사시키는 데 일조했다.

이처럼 기업경영의 커다란 위험요소인 동시에 기회요소인 유럽의 탄소경영 전략이 우리 기업들에도 필요한 시점이다.

<자르브뤼켄(독일)>=김기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유럽연구소 테크놀로지매니지먼트 팀장 kicheol.kim@kist-europe.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