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T 수장, WIS서 신경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통신업계 양대 수장인 이석채 KT 회장과 정만원 SK텔레콤 사장이 WIS 2009 개막식에서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공식 개막행사에 각각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장과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한 두 수장은 VIP 관람코스와 상대편 시연제품 등을 놓고 기싸움을 가졌다. 물론 공식적인 발언은 아니었지만 두 업체 간의 경쟁의식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이석채 KT 회장은 개막식 이후 이어진 전시장 VIP 투어 중 관람코스 순서를 놓고 언짢은 기분을 내비쳤다. 이날 VIP 투어는 전시장 입구에 마련된 SK텔레콤관을 시작으로 ETRI, LG전자, 삼성전자를 거쳐 KT관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 회장은 첫 번째 관람코스가 업계 라이벌인 SK텔레콤 전시관으로 정해진 것을 보고 동행한 임직원들에게 “왜 SK텔레콤이 먼저냐. KT관 순서는 언제냐”고 물었다. 이에 임직원들은 “주최 측이 준비한 순서상 그렇게 된 것으로 안다. KT관은 3층 마지막 순서”라고 답했다.

 정만원 SK텔레콤 사장은 KT가 시연한 서비스를 놓고 한마디했다. 정 사장은 KT관에서 VIP들을 상대로 시연한 지능형 IPTV서비스 ‘클리어스킨’에 대해 “사실 아무 것도 아니다. 우리도 저런 서비스를 다 할 수 있다. 이보다 훨씬 더 큰 변화를 꾀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 사장은 “기존 방송을 재송신하는 것으로는 IPTV 시장이 발전해 나갈 수 없다”며 “실감 영상을 내보내고, 터치로 이를 조작하는 등 기존 방송의 틀을 깨는 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