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덕에 모바일 뱅킹 수요 급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미국 모바일 금융 서비스 고객 현황

 스마트폰 확산으로 모바일 뱅킹과 주식 거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C넷은 컴스코어의 보고서를 인용해 2010년 4분기 미국 내 모바일 단말기를 이용한 은행과 주식 거래가 2009년 4분기 대비 54% 증가했다고 전했다.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국내 모바일 뱅킹 이용자도 급증하고 있어 전 세계가 손 안에 뱅킹 시대를 맞고 있다.

 컴스코어 자료에 따르면 2010년 4분기 1860만명의 미국인이 모바일 브라우저를 이용해 금융 계좌에 접근했으며 1080만명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했다. 810만명은 텍스트 메시징을 사용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2009년보다 120%나 급증하는 등 스마트폰에서 거래가 성장을 이끌었다.

 사라 레나트 컴스코어 부사장은 “많은 사람들은 모바일 단말기에서 금융서비스를 편리하게 느끼고 있다”며 “스마트폰과 3G단말기, 무제한 데이터 상품 등이 이를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내 모바일 은행 거래도 늘고 있는 추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모바일 뱅킹 이용자 수는 지난해 말 현재 1575만명으로 전년의 1117만명에 비해 41%(458만명) 급증했다.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뱅킹 이용자 수가 서비스를 도입한 지 1년여 만에 261만명을 기록한 영향이 컸다.

 또한 모바일뱅킹의 일평균 이용건수와 금액은 전년보다 65.4%, 53.5% 증가한 285만건, 408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뱅킹서비스 이용건수와 금액은 각각 95만건과 468억원이었다.

 전체 인터넷뱅킹 이용실적에서 모바일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은 건수 기준 6.5%에서 8.4%로, 금액 기준으론 1.0%에서 1.4%로 각각 확대됐다.

 이처럼 국내·외 모바일 거래가 증가하고 있지만 보안 문제 등이 걸림돌로 지적되고 있다. 사람들은 모바일 단말기 거래 시 보안 문제와 데이터 요금, 느린 접속 속도 때문에 모바일 거래 대신 컴퓨터나 고정된 온라인 장치에서 계좌를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