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화영상사업 "몸체만 키우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올해 부산시 영상인프라 조성 및 문화콘텐츠 산업 활성화 예산 내역

 ‘하드웨어에 500억, 소프트웨어는 10억?’

 부산시가 영화영상 인프라 조성에 매년 400억원대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하지만 콘텐츠 개발·제작 등 실질적 기업 지원 규모는 10억원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도시 규모면에서 상대적으로 작은 대구나 광주에 비해서도 턱없이 작은 규모다. 두뇌에 해당하는 콘텐츠는 외면하고 인프라에 해당하는 몸체만 키운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부산영화영상산업협회(회장 정재민)는 최근 부산지역 영화영상산업에 대한 자체 조사 및 기업 CEO 설문을 통해 이 같은 실태를 공개하고, 부산시와 산하 지원기관 등에 콘텐츠 창작지원 예산 확대를 촉구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협회가 파악한 부산시 영상산업 주무부서인 영상문화산업과의 2011년도 영상인프라 조성 및 문화콘텐츠 산업 활성화 예산은 총 735억여원이다.

 이 중 ‘영상문화도시 기반시설 조성’이 559억여원으로 76%를 차지하고 있다. 부산 영화의 전당, 부산문화콘텐츠컴플렉스, 중대형 영화촬영스튜디오 건립 등이다.

 다음으로 100억원 가까운 예산이 부산국제영화제 등 ‘영상콘텐츠 행사지원’비로 책정돼 있다.

 반면 기업을 직접 지원하는 ‘영상문화산업지원’ 예산은 17억원에 그쳤다.

 특히, 영화·영상물 등 콘텐츠 개발제작을 지원하는 예산은 스타프로젝트(5억원), 영화개발 기획비 지원(1.4억원), 장편 극영화 제작 지원(1.9억원) 등 8억3000만원에 불과했다.

 이 같은 콘텐츠 창작지원 규모는 타 시도와 비교해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협회가 조사한 결과, 경기도는 7개 사업에 약 20억원을 콘텐츠 창작지원 예산으로 배정하고 있다. 이는 부산의 2.4배다.

 또 대구는 3개 사업에 18억원, 인천은 14억여원, 광주는 2개 사업에 12억원으로 모두 부산의 약 1.5배~2배 규모다.

 협회가 지역 영화영상산업 CEO 30명을 대상으로 인터뷰식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도 콘텐츠 창작지원 확대에 대한 요구가 가장 높았다.

 조사에 참여한 K 사장은 “부산시가 하드웨어 인프라에 정책 역점을 두고 있는 것 같아 콘텐츠 제작 기업은 소외를 당하는 듯한 느낌이 강하다”고 말했다.

 정재민 부산영화영상산업협회장은 “일선에서 뛰는 영화영상 기업이 부산에 뿌리를 내리고 스타기업으로 도약하려면 현재 부산시 창작지원 예산이 건축시설 분야 투입 예산의 10%는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진기생 부산시 영상문화산업과장은 “기반 기설 조성도 결국은 기업을 위한 사업이고, 펀드 조성이나 각종 프로젝트, 인력양성을 통해 다양한 방면에서 기업 지원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대형 인프라 시설 구축이 속속 완료되는 시점이기에 직접적인 기업지원 예산도 앞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표-2011년 부산시 영상인프라 조성 및 문화콘텐츠 산업 활성화 예산 내역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