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패드, 모바일 RSS 광고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국 미디어패드가 RSS 광고 기술을 앞세워 한국 모바일 광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미디어패드는 뉴스나 블로그의 최신 업데이트 콘텐츠를 자동으로 쏴 주는 RSS에 광고를 싣는 상품을 개발했다. 다양한 매체 기사를 편리하게 모아보는 모바일 뉴스 리더 `탭투`도 인수, 사업에 힘을 보탠다.

미디어패드, 모바일 RSS 광고 시장 공략

RSS는 최신 소식을 쉽게 모아볼 수 있어 새로운 뉴스 소비 방식으로 주목받는다. 미디어패드는 RSS 트래픽을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 광고 상품을 만들었다. 플립보드나 펄스 등 모든 모바일 뉴스 리더에 광고가 노출된다. 대형 광고 제작이 가능해 스마트폰에서도 고품격 광고 전달이 가능하다.

권순범 사장은 “한국에서도 작년에만 모바일 RSS 사용 비율이 100% 이상 증가했다”며 “RSS는 사용자가 설정한 키워드나 제목에 따라 제공되므로 타겟 고객 확보에도 적합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패드는 최근 탭투 한글화를 마치고 국내 보급에 나섰다. 주요 매체 뉴스를 모바일기기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