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이엘리야 옥택연, 풋풋한 로맨스 '잘 어울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참좋은 시절 옥택연 이엘리야
<참좋은 시절 옥택연 이엘리야 >

참좋은 시절 옥택연 이엘리야

`참좋은시절` 옥택연이 이엘리야에게 풋풋한 고백을 해 화제다.

오는 28일 KBS 2TV 주말드라마 `참좋은시절`에서는 강동희(옥택연 분)가 김마리(이엘리야)에게 진심을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강동희는 혼자 카페에 앉아있는 김마리 맞은편 의자에 앉았다. 앞서 강동희는 김마리의 옷에 노출이 심하다고 지적해 김마리는 화가 나 있는 상황이었다.

이어 강동희는 김마리에게 "쌤이 너무 예뻐서 지나가는 남자가 쳐다보는 것도 싫고 쌤이 계속 예뻐지는 것도 불안합니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강동희는 "나도 이게 뭔지 내가 와 이러는지 남이사 옷을 입든 손수건을 입든 내가 와 이래 신경 쓰는지 그것도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밝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온라인 뉴스팀 onli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