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매출 1,198억원···순이익 21억원 기록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NHN엔터테인먼트 2분기 실적 추이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는 7일 2분기 매출 1,198억원, 영업손실 73억원, 순이익 2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2월 24일부터 시행된 웹보드 게임 규제로 인한 지표 하락이 전체 분기에 반영되면서 심각한 실적 악화 요인으로 작용했고, 한국과 일본에서 주요 온라인게임의 이용자 감소세가 더해지면서 매출은 전분기 대비 21.3% 하락,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게임 사업 악화로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영업외 손익 개선으로 당기순이익은 21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2분기 게임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PC온라인이 675억원으로 60%, 모바일이 446억원으로 40%를 차지했고, 지역별로는 국내 게임 매출이 634억원으로 57%를, 해외 게임 매출이 487억원으로 43%의 비중을 보였다.

PC온라인 매출은 전분기 대비 34.4% 줄었으나, 모바일 매출은 일본 ‘라인디즈니츠무츠무’의 지속적인 매출 확대와 한국의 ‘가디언스톤’, ‘우파루사가’ 등 신작들의 선전으로 전분기 대비 0.8%, 전년동기 대비 30.8%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NHN엔터는 웹보드 게임 규제와 모바일게임 경쟁심화로 도래한 위기를 ‘글로벌 확장’과 ‘사업 다각화’로 극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여러 언어와 다양한 이용환경에 최적화 된 ‘글로벌 원빌드(Global One Build)’ 기준으로 게임을 개발하고, 글로벌 앱 마켓을 통해 세계 시장에 동시 출시, 포화 상태에 이른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로 주무대를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일본 및 동남아 지역에서 히트를 기록한 퍼즐게임 ‘LINE POP(라인팝)’의 후속작과, 액션RPG ‘힘내세요, 용사님’, ‘Help Me, Jack(도와줘, 잭)’, ‘Crusaders Quest(크루세이더 퀘스트)’, ‘Kill Me Again(킬 미 어게인)’ 등 올 하반기에만 10여종의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NHN엔터는 변동성이 큰 게임사업 외에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익 확보를 위해 아시아와 북미 등에서 거래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Cross-Border e-Commerce, 국가간 전자상거래)’ 및 B2B를 기반으로 한 인프라/솔루션 사업 등 신규사업에도 관심을 두고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신사업의 기반 마련을 위해 상반기 동안 미국 B2B 패션잡화 유통업체 Bee3Stars(비쓰리스타즈), 중국 온라인 유통업체 Accommate(에이컴메이트), 일본 쇼핑몰 호스팅업체 Savaway(사바웨이), 한국 쇼핑몰 호스팅업체 고도소프트(고도몰)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과 유망 DB보안 솔루션 업체 PNP시큐어 등에 투자 및 지분 인수를 단행했으며, NHN 시절부터 쌓아온 IT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투자 기업과 시너지를 발휘,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NHN엔터테인먼트 정우진 대표는 “급격한 시장 변화와 규제 여파로 시장의 기대를 밑도는 실적을 기록했지만 게임사업의 글로벌 확장과 유망 신사업 발굴을 통한 사업 다각화 등 적극적인 사업 전개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라이프팀

소성렬 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