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태도 논란 작가폭로 "원래 그런 애였어" 헉 진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주간아이돌/SNS
<출처:/주간아이돌/SNS>

빅스 레오 태도 논란

빅스 레오 방송태도가 논란이 일고 있다.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작가가 그룹 빅스 레오에게 쓴 소리를 던진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레오의 과거 방송태도를 편집한 영상이 확산되고 있다.

이 영상에는 빅스 레오가 멤버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거나 다들 참여하는 게임에 참여하지 않고 잠을 청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작가 A 씨는 지난 10월 3일 트위터에 "데뷔 후 2년만에 보는건가"라며 "썩달갑지는 않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데뷔 리얼리티 촬영때는 죽도록 힘들었다"며 "애들 때문에도 소속사 때문에도"라는 글을 올려 빅스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작가 A씨는 트위터에 빅스의 태도가 과거에도 좋지 않았고 여전히 그렇다는 내용의 글을 연달아 올렸다.

이어 그는 "나온다고는 했지만 기적(풀타임)이 일어난다고는 안했다"며 "매주 자막 쓰면서 각 그룹에 한 명씩은 좋아하게 되는데 이번엔 정말 거짓말 안하고 한 명도 없었다. 남자 아이돌 덕후(팬)인 내가 이러기도 쉽지 않은데. 편집 운운하지마라. 원래 그런 애였어"라며 빅스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빅스 팬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A씨는 해당 글을 삭제하고 "팬 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해당 프로그램 팀에서 나가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MBC 에브리원 관계자는 “이번 일에 대해서 이미 인지하고 있다”며 “(A씨에 대한) 후속조치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일각에서는 빅스의 `주간아이돌` 방송 당시 레오의 모습은 시청자 입장에서도 불편함이 느껴질만한 태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빅스 레오는 유독 굳은 표정으로 방송에 임했고 분위기 유도를 위해 MC정형돈과 데프콘이 레오에게 "지금 화났어요?, 원래 표정이 그래요?"라고 말하자 "네"라고 짤막하게 대답해 당황시키는 등의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