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이 만드는 ‘디지털 바벨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공유 SNS인 인스타그램(Instagram)은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사람이 지금도 이미지를 올리고 있다. 그렇다면 인스타그램에 1년 동안 올린 사진은 일렬로 쌓으면 얼마나 높을까.

인스타그램이 만드는 ‘디지털 바벨탑’

37분 정도면 미국 뉴욕에 있는 마천루인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높이, 443m에 도달한다. 12시간이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 정상, 8,848m에 가뿐하게 올라선다. 하지만 아직까지 하루도 지나지 않았다.

인스타그램이 만드는 ‘디지털 바벨탑’

이틀이 지나면 고도 39,045m 상공에서 낙하하는 레드불 스트라토스(Red Bull Stratos) 높이에 도달한다. 성층권을 넘어선 것. 다시 일주일이 지나면 지구 대기권 끝인 고도 100km다. 여기서부터는 우주다.

인스타그램이 만드는 ‘디지털 바벨탑’

한 달이 지나면 국제우주정거장이 위치한 46만m 상공. 이런 식으로 한 해 동안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사진을 일렬로 쌓으면 6,351km에 달한다. 매수로 따지면 219억 장이라고.

전자신문인터넷 테크홀릭팀

이상우기자 techhol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