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스마트폰 시장, 성장엔진 `OFF`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스마트폰 성장엔진이 멈춰 섰다고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날 IDC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중국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은 작년 동기 대비 4.3% 하락했다. 6년 만의 첫 마이너스 성장이다.

中 스마트폰 시장, 성장엔진 `OFF`

WSJ는 일시적 현상이라는 다른 시장조사기업 분석도 있지만 이들 역시 중국 시장이 예전만 같지 않다는 데 동의한다고 전했다. 중국 스마트폰 성장 엔진이 꺼진 가장 큰 이유는 ‘생애 첫 구매고객’ 감소다.

톰 캉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역은 “중국 시장 스마트폰 보급률은 90%를 넘어섰다”며 “중국이 더는 스마트폰 신규시장이 아닌 ‘교체시장’(replacement market)으로 변모했음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시장이 변한 만큼 전략도 바뀌어야 한다는 게 WSJ 분석이다.

찰스 린 페가트론 최고재무책임자(CFO)는 WSJ와 인터뷰에서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갈수록 양극화되는 추세”라며 “최고 하이엔드 제품이거나 아니면 매우 값싼 낮은 규격 기종만이 살아남는다”고 말했다. 어중간한 중간급 스마트폰은 설 자리가 없다.

<스마트폰 성장률 상위 10대 시장>

스마트폰 성장률 상위 10대 시장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