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과거 김조광수 부부와 미국 연방대법관 모임 눈길 '성 소수자들과 함께한 식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리수
 출처:/김조광수 SNS
<하리수 출처:/김조광수 SNS>

하리수

배우 하리수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한국을 찾은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2) 미국 연방대법관이 성 소수자들과 만남을 가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과거 서울 용산 미군기지에서 김조광수씨 부부와 가수 하리수씨 등 국내 성 소수자들과 함께 식사 시간을 가졌다.


이번 만남은 동성결혼 합법화 등 소수자 보호에 앞장서온 긴즈버그 대법관이 김조광수씨 부부를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서 성사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긴즈버그 대법관은 만찬에서 김조광수씨 부부의 소송관련 이야기를 듣고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 함께 참석했던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긴즈버그 대법관이 미국에서 동성결혼이 합헌으로 결정 나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하며 한국도 변화할 것이라는 격려 메세지를 전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