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선미 역 박혁권, 카리스마 뒤 반전 공포증 눈길...사인·사진 공포증 "요청 기미 보이면 도망..."

길선미
 출처:/ KBS '연예뉴스' 캡처
길선미 출처:/ KBS '연예뉴스' 캡처

길선미

`육룡이 나르샤` 길선미 역의 배우 박혁권이 화제인 가운데 박혁권의 사인 공포증 고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혁권은 과거 KBS `연예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인이나 사진 요청 기미가 보이면 도망간다"고 털어놨다.

박혁권은 이어 "사진 찍는 게 사인보다 더 싫"며 "사진을 찍으려고 어색한 포즈를 취하는 걸 못 견디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혁권은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길선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