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찬, 양세형과 친형제 맞다 "누굴 주워온 게 아니냐고 하는데..." 폭소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개그맨 양세찬이 형 양세형과 친형제라고 해명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대100'에는 개그맨 양세찬이 게스트로 출연해 5,000만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첫 문제로 양세형의 형을 맞추는 문제가 출제됐다.

양세찬은 “저랑 양세형 씨는 형제다. 오해를 많이 하신다. 부모님이 다른 게 아니냐, 누굴 주워온 게 아니냐고 하는데 형제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형이랑 저랑 형네 나이 또래에서는 형이 제일 웃기다고 이야기를 하고 제 나이 또래에서는 제가 웃기다는 말을 들었다. 형은 일찍 깨닫고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극단생활을 하며 꾸준히 개그맨의 꿈을 키워갔다"고 덧붙였다.

양세찬은 또 "저는 고기를 많이 먹고 싶어 정육점 주인이 꿈이었다. 형의 공연을 고3 졸업 전 보러 가고 나서 저도 그 때 개그맨의 꿈을 키우게 됐다”고 밝혔다.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