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이에스, 반려동물 스마트액자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반려동물 스마트책자 이미지
<반려동물 스마트책자 이미지>

반려동물과 함께한 영상을 액자에 저장, 언제든 대화면으로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반려동물 저장 스마트액자가 나왔다.

오승이에스(대표 김원기)는 반려동물 사진이나 동영상 등 정보를 액자에 저장한 후 스마트폰으로 제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영상을 재생해서 볼 수 있는 '반려동물 스마트액자'를 개발해 다음 달부터 판매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오승이에스가 개발한 '반려동물 스마트액자' 이용 방법.
<오승이에스가 개발한 '반려동물 스마트액자' 이용 방법.>

반려동물 스마트액자에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적용, 반려동물 영상을 저장한 NFC칩을 액자에 심어서 스마트폰으로 관리할 수 있다. 패널 소재로 스마트프리폼을 채택, 선명한 이미지와 입체 질감을 제공한다. 내구성과 방수 기능도 우수해 반영구 사용이 가능하다.

오승이에스는 이 스마트액자 제조 및 서비스를 '무프레임형 스마트프리폼 액자의 NFC 태그 활용 반려동물 추억 시스템 및 방법'이라는 이름으로 특허 출원했다.

김원기 대표는 “집이나 회사 등에 액자를 걸어 두고 반려동물과 함께 행복하게 지낸 추억을 되살릴 수 있도록 한 제품”이라면서 “반려동물 입양 활성화와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마케팅 도구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