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원회 공식 가동···현판식 이어 위원 간담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차산업혁명위원회 공식 가동···현판식 이어 위원 간담회

4차 산업혁명 위원회가 26일 공식 가동을 시작했다. 4차 산업혁명 위원회는 이날 광화문 KT빌딩에서 장병규 위원장과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갖고, 간담회를 개최해 위원회 운영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위원들은 전체회의 개최 등 위원회 활동을 빠르게 전개해 국민과 시장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10월 1차 회의를 열어 4차 산업혁명 대응 기본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이후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과학기술, 산업, 고용, 사회 등 전문 분야별 구체적인 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국민이 실제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수립·이행될 수 있도록 위원회를 운영해 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전문분야별 혁신위원회와 특정 현안을 논의하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분야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로 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변화와 발전이 국민의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대국민 소통과 인식제고를 위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홍보, 국민 의견수렴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