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연기력에 꾸준한 선행까지 다 갖춘 배우...안타까운 이혼 소식에 응원 이어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이소연이 결혼 3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다.

지난 2015년 두 살 연하의 벤쳐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던 이소연은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소연의 소속사 측은 이혼 사유에 대해 “성격 차이”라고 밝히며 현재 협의를 통해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소연은 남편과 초스피드 결혼스토리로 화제를 모으며 누구보다 알콩달콩한 신혼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던 터라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소연의 친동생의 소개로 만나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네달 반 만에 결혼까지 골인했다.

이소연은 초스피드 결혼에 대해 “첫 만남부터 나와 비슷한 부분이 많아 잘 통했다”며 “믿음만 있다면 연애 기간은 그리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갑작스러운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소연에 누리꾼들은 오히려 “잘 추스르고 작품에서 보고 싶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소연은 지난해 종영된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이후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 그는 작품 활동 후 봉사활동을 다녀온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소연은 작품이 끝날 때마다 빼놓지 않고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배우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이소연의 갑작스러운 이혼 소식에 누리꾼들은 “kks2**** 좋은 모습으로 다시 보면 좋겠어요. 팬입니다”, “skym**** 이혼이 무조건 나쁜 게 아니다”, “tjrg**** 결혼은 연애 10년 해도 모른다..”, “virt**** 살다가 안 맞으면 이혼할 수도 있지. 이게 뭐라고 실검 1위”, “dudd**** 더 잘 사시고 행복하세요”, “luci**** 오래 만나도 이혼할 수 있는거고, 한 달 만에 결혼해도 백년해로 할 수 있는 거고...인연이 아니었을 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