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막전 중계 '이영표-이광용 콤비' 通했다..."믿고 듣는 이영표 해설"

사진=월드컵 개막전 중계를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가 진행을 맡았다.
<사진=월드컵 개막전 중계를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가 진행을 맡았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중계를 맡은 국내 지상파 3사의 시청률 경쟁에서 KBS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월드컵 개막전 중계는 KBS가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가 진행을 맡았다.

MBC는 김정근 캐스터와 안정환-서형욱 해설위원이, SBS는 배성재 캐스터와 박지성 해설위원이 출격했다.

 

시청률 전문조사기관 닐슨코리아는 15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생중계 시청률 조사 결과에서 KBS가 3.3%의 시청률로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그다음은 MBC와 SBS가 각각 2.9%, 2.7%로 뒤를 이었다.

 

월드컵 개막식 중계 시청률 1위를 차지한 KBS는 이영표, 이광용 콤비가 주거니 받거니 하는 팀워크를 선보이며 듣는 맛이 있는 중계로 축구를 보는 재미를 한층 배가시켰다.

 

누리꾼들은 “영표형의 해설이 제일 깔끔하다”, “다른 방송 해설 좀 듣다가 이영표가 해설하는 kbs로 바꿨음 영표형님이 역시더라”, “이영표 해설은 믿고 듣는 해설이야”, “영표형의 친근함과 전문성을 믿어보겠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8 러시아 월드컵은 지난 1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막했으며 다음달 16일에 폐막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