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 백종원이 추천한 '삼계탕' 3대 맛집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복, 백종원이 추천한 '삼계탕' 3대 맛집은?

중복을 맞아 백종원의 ‘3대천왕’을 통해 소개된 삼계탕 맛집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백종원은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대전의 ‘금성 삼계탕’을 소개했다. 메뉴가 오로지 삼계탕 뿐 인 이 맛집은 닭 속에 찹쌀밥이 없다. 닭 안에는 대추, 인삼, 마늘이 있고 찹쌀은 국물 안에 있다.

백종원은 “삼 향이 강한 데 비해 삼의 맛이 강하지 않다. 밥을 따로 끓여 국물이 걸쭉하다. 가슴살이 퍽퍽하지 않고 쫄깃하다. 닭도 일반 닭이 아니라 삼계탕용 닭이다”고 호평했다.

두 번째 맛집은 종로 중림동 ‘닭한마리 칼국수 원조집’으로, 닭한마리 외에 칼국수 사리와 직접 빚은 만두 사리를 넣어 함께 즐길 수 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국물 부심 가질 만하다”며 수제 만두에 대해서도 “부추와 돼지고기가 듬뿍 들어가 중국집 만두로도 손색이 없다. 부추만두랑 닭한마리와 잘 어울릴까 싶었는데, 잘 만든 중국식 물만두 느낌이다”고 감탄했다.

백종원이 세 번째로 찾아간 곳은 홍대 ‘다락투’로, 홍익 대학교 앞에서 48년 동안 자리를 지켜온 닭곰탕 맛집이다.

백종원은 “삼계탕이 오늘 하루 특별하게 내 몸을 위한 선물을 준비하는 기분이라면, 닭곰탕은 든든한 보양식을 찾을 때 좋다”고 전했했다.

마지막으로 소개된 군산의 ‘운정식당’으로 37년 전통의 ‘녹두 삼계탕’ 집으로 알려져 있다. 백종원은 “닭은 따뜻한 음식이고 녹두는 찬 기운을 가진 재료다. 그래서 닭과 녹두의 만남이 아주 훌륭한 조화”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