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4차 시위..‘여성만 참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화문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4차 시위..‘여성만 참석'

 
광화문광장에서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4차 시위가 열린다.
 
불법촬영 편파수다 규탄 시위 주최 측에 따르면 4일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제4차 시위가 개최된다. 주최 측은 이날 시위에 5만 여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생물학적 여성만 참여할 수 있으며 드레스코드는 ‘붉은색’이다.
 
4차 시위는 불법촬영 피해자에 대한 묵념·의례로 시작해 구호·노래, 재판·삭발 퍼포먼스, 성명서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이 시위는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 피의자가 피해자 동료인 여성 모델로 확인되고 이 여성이 구속되면서 ‘남성이 피해자일 때만 경찰이 적극적으로 수사한다’는 주장과 함께 기획됐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