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시신, 살해시점이 용의자 찾는 '변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심하게 훼손된 50대 남성의 시신이 지난 19일 오전 발견된 가운데, 용의자를 뒤쫓기 위한 경찰 조사가 시작됐다.

서울대공원 시신은 머리와 몸통, 하체가 따로 분리된 채 비닐봉지에 싸여 시민들이 자주 드나드는 청계산 입구 산책로에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피해자는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던 남성 A씨로 51세로 파악됐다.

서울대공원 피해자의 시신은 주차장 인근 순찰을 돌던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 경찰에 신고 됐다. 해당 직원은 펜스를 치러 갔다가 심하게 진동하는 냄새를 맡았고 이후 사체의 일부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20일 정확한 사인을 위해 부검할 계획이다. 살해 시점은 이달 10일 전후로 추측하고 있다.
살해시점을 토대로 인근 CCTV를 분석 및 확보, 용의차량과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