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ENT 현장] 'K팝인 대축제' 2018 KPMA 성료…워너원 4관왕 비롯 '다양한 K팝주체 수상' 눈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가수·프로듀서·실연자 등 K팝인 모두가 함께 즐기는 대축제 '2018 대한민국대중음악시상식'이 성대하게 마무리되며, 지속적인 K팝한류의 원동력을 가늠케했다.

20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는 '2018 대한민국대중음악시상식(이하 2018 KPMA)'이 열렸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2018 KPMA'는 올해 최초로 개최되는 K팝 음악축제로서, 대한가수협회·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음반산업협회·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한국음악저작권협회·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 등 K팝산업의 실질적 주체들의 화합을 토대로 한 K팝한류의 또 다른 시작점을 확인케할 행사로서 큰 의의를 갖는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멀티연주자 권병호의 연주와 함께 오마이걸 승희-펜타곤 진호 후이-더보이즈 멤버 활·주학년·에릭 등이 펼치는 'I Have A Dream' 무대로 시작된 '2018 KPMA' 무대는 슈퍼주니어 이특과 배우 진세연의 진행 속에서 올해 대중을 사로잡은 대표곡들에 대한 시상과 함께 K팝 대표 아이돌 스타들의 대표곡 무대들이 펼쳐졌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특히 주목할 부분은 시상분야였다. K팝인 모두가 즐기는 공정한 시상식을 표방한 'KPMA' 답게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K팝 아티스트이 대표자로 선정됐을뿐만 아니라, 실제 제작자와 실연자, 원로와 원조 K팝 레전드들의 공로를 기리는 분야들이 대폭 신설돼 눈길을 끌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먼저 △가수상 : 워너원 △음원상 : 트와이스 △앨범상 : 방탄소년단(BTS) 등의 대표분야를 필두로 마마무·오마이걸·로이킴·장덕철·NCT127·모모랜드·비투비·레드벨벳·트와이스·워너원·방탄소년단 등이 올해의 대표 아티스트를 뜻하는 '본상'을 차지했다. 더 보이즈와 (여자)아이들은 올해의 대표 '대세신인'으로서 부각받았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또 △인디(숀) △댄스(청하·레드벨벳) △힙합(사이먼 도미닉) △트로트(태진아&강남, 홍진영) △OST(벤) △발라드(비투비) △R&B(어반자카파) 등 다양한 장르뿐만 아니라, △대중음악 실연(권병호) △대중음악 가창(펜타곤) △제작자상(김시대 스타쉽엔터 대표) △한류공연상(슈퍼주니어) △땡스투유상(조용필) 등 K팝인 모두가 인정하는 대표자들에 대한 시상도 이어졌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여기에 대중과 함께 호흡하는 척도로서 올레TV베스트아티스트상(워너원)·인기상(워너원·엑소)까지 폭넓게 호흡하는 K팝한류의 흐름을 인정케하는 시상까지도 이어져 모두가 함께 즐길만한 시상식이 됐다.

'2018 KPMA'의 최대 수상자는 워너원이었다. 워너원은 가수상을 비롯해 본상,  올레TV 베스트아티스트상, 인기상 등 4관왕을 차지, 소위 '국민 보이그룹'의 입지를 단단히 세웠다. 이어 방탄소년단(앨범상·본상), 트와이스(음원상·본상), 레드벨벳(댄스부문·본상), 비투비(발라드·본상) 등이 2관왕을 차지했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이 밖에도 데뷔 50주년을 맞이한 '가왕' 조용필부터 데뷔 9년차를 맞이한 벤, 올해 첫 음악방송 1위를 기록했던 오마이걸, 대표곡 '뿜뿜'으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모모랜드까지 수상과 인연이 많지 않았거나 처음인 아티스트들의 수상도 눈길을 끌었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전체적으로 '2018 KPMA'는 대중과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실연자, 프로듀서, 제작자 등 K팝의 모든 주체들이 힘을 모은 시상식답게 공정하면서도 풍성한 형태로 진행된 연말축제이자 시상식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

물론 행사간 시스템상의 문제점이나 대표곡 리믹스 중심의 무대구성에 따른 스페셜 스테이지 등의 볼거리가 부족했던 점 등이 소소한 개선점으로 보이나 취지만큼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는 점에서는 높이 평가될 수 있다.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사진='2018 KPMA' 조직위원회 제공>

한편 2018 KPMA는 이날 오후 오후 5시 레드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밤7시 시작된 본행사에 이르기까지 올레TV와 올레TV 모바일 등의 국내 플랫폼은 물론 일본 'GYAO!(시상식 限)' 등으로 생중계되며 글로벌 대표 K팝 시상식으로서의 첫 시작을 예견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