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항소심 마지막 공판 출석...심경 질문 쏟아져

(사진=YTN 방송 캡처)
(사진=YTN 방송 캡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했다.

 

안 전 지사는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진행된 항소심 출석을 위해 굳은 표정을 지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그는 지위를 이용해 비서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취재진이 결심공판에 참석하는 심경과 최후진술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지만 안 전 지사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비공개 법정의 취지에 따라서 제가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안 전 지사에게 징역 4년을 구형한 바 있으며 1심은 “간음, 추행 때 위력행사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안 전 지사에 무죄를 선고했다.

이전에 열린 두 번의 공판 모두 대부분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이날 오전 열리는 증인신문과 오후 진행되는 안 전 지사에 대한 피고인 신문 역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