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 화재 사망 '남탕 입구서 시작된 불이 원인?'

사진=연합뉴스TV캡쳐
사진=연합뉴스TV캡쳐

대구에 있는 한 사우나에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사망했다.

 

19일 오전 7시 11분쯤 대구시 중구 포정동에 있는 한 사우나 4층 남탕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이 불로 사우나에 있던 2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여탕이 있는 3층까지 연기가 퍼져 부상자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50여 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여 20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은 “남탕 입구 구두 닦는 곳 근처에서 불길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화재 현장 폐회로텔레비전(CCTV)과 블랙박스 영상 등을 정밀 분석할 계획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하고 정확한 사인을 가려내기 위해 사망자들을 부검할 방침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