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비아이엔씨, 2분만에 챗봇 만들어주는 위자드 서비스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단비아이엔씨, 2분만에 챗봇 만들어주는 위자드 서비스 개발

단비아이엔씨(대표 서문길)는 비개발자도 2분만에 챗봇을 만들 수 있는 챗봇 생성 도우미 서비스 '셀라몬'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엑셀에 정리된 FAQ 내용을 복사-붙여넣기만 하면, 비개발자도 손쉽게 챗봇을 만들 수 있는 서비스다. 단비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셀라몬 위자드를 클릭하면 챗봇 생성이 시작된다.

방법은 간단하다. 챗봇 프로필을 입력한 후 샘플 서식 내려받는다.

샘플양식대로 '질문-답변-버튼명-링크주소'를 입력한 후 저장한 엑셀파일을 통으로 업로드하거나, 복사(ctrl+c) - 붙여넣기(crtl+v) 과정을 거치면 챗봇 생성이 완료된다.

정리된 FAQ 가 있다면 실제 챗봇을 생성하는 과정은 마무리된다. 완성된 챗봇은 웹사이트에 붙여 활용할 수 있다. 단순 반복 문의응답을 가장 빠르고 쉽게 해결하는 디지털 직원을 영입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단순문의응대로 일의 흐름이 끊어지는 상황을 줄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업무와 업무 사이를

왔다갔다하며 발생하는 전환비용이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기업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업 문의응대 시스템 뿐 아니라, 비영리·공공기관 민원 응대, 채용시스템, 업무지원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

웹사이트 뿐 아니라 페이스북, 카카오톡, 라인 등 각종 메신저에 연결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서문길 대표는 “시중에 여러 챗봇빌더가 나와있지만 막상 만들려고 하면 간단한 챗봇 구현에도 많은 품이 들어간다”며 “셀라몬을 활용하면 초등학생도 쉽게 FAQ 챗봇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단비아이엔씨는 5 월 중 그루브웍스와 공동개발한 홈페이지형 챗봇 '페이지톡'도 선보일 계획이다. 고객문의 페이지가 따로 필요하지 않은 형태로, 방문자와 대화 가능한 '말하는 홈페이지' 서비스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