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네이버파이낸셜, 마이데이터 100명 고객 정보유출

[단독]네이버파이낸셜, 마이데이터 100명 고객 정보유출

네이버파이낸셜 마이데이터 서비스에서 100명 고객 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고객의 은행·증권 계좌번호 뿐 아니라 송금내역 등이 불특정 다수에게 그대로 노출됐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8일 네이버파이낸셜 마이데이터 서비스에서 본인 정보가 아닌 타인 개인정보가 조회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은 네이버파이낸셜이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날이다. 서비스를 출시하자마자 고객 정보가 유출된 것이다.

네이버파이낸셜 고객 A씨의 은행, 증권, 카드 등 계좌번호 뿐 아니라 송금·이체내역, 주식거래정보가 또 다른 고객 B씨에게 노출됐다. 정보 유출 피해를 입은 고객은 100명에 달한다.

사측은 이를 인지하고 정보조회를 차단하는 등 수습조치를 취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기존 내자산 서비스를 마이데이터 서비스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마이데이터 시스템 오류로 회원의 일부 자산 정보가 다른 한명의 회원에게 그 분의 자산정보인 것저럼 잘못 노출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원의 은행, 증권, 카드 등 정보가 노출됐지만 이름, 연락처 등 식별정보는 노출되지 않았다”면서 “시스템 오류를 인지한 즉시 보안조치를 취했고 피해보상을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금융당국은 새해 1월 1일 시행키로 했던 마이데이터 의무화를 같은달 5일로 연기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