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문별, "가수 문별은 마마무에 뿌리를 둔 신인가수" (6equence 인터뷰)

가수 문별이 마마무 활동 속에서 다져진 자신만의 확고한 음악관과 함께, 솔로-그룹을 오가는 음악매력을 거듭 펼칠 것을 다짐했다.

최근 서울 동대문구 RBW 본사에서 미니3집 6equence(시퀀스, 19일 발표)로 돌아오는 문별과 만났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문별은 2014년 마마무로 데뷔한 아티스트로, '국민흥그룹'으로서의 다양한 매력과 함께 SELFISH·Dark Side of the Moon 등 솔로작품 속 솔직한 인간 본연의 감성표현으로 호평을 얻은 바 있다.

1년11개월만의 솔로 신보 6equence(시퀀스) 또한 9년차 아티스트 문별이 지닌 다양한 역량들과 함께 '사랑'이라는 테마를 솔직하게 표현하는 작품으로, 발매 전부터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문별은 새 앨범 6equence(시퀀스)에 대한 애정과 함께, 9년차 아티스트로서의 생각들과 향후 행보를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마마무 멤버로 마의 7년을 넘어 거듭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따른 원동력은 무엇인가?

▲마마무 멤버 모두가 다른 장르에 관심을 두지 않고, 마마무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이어가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이 크다.

제 개인적으로는 래퍼로서의 첫 발과 함께 랩과 노래 양 방향에서의 역량을 갖출 수 있었던 마마무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크다.

그만큼 솔로활동에 있어서의 부담도 있지만, 노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네이버 NOW. '스튜디오문나잇' 호스트와 함께 아티스트 교류는 물론 내적변화도 느꼈으리라 생각된다. 그를 이야기하자면?

▲활동 7년을 넘기면서 미래에 대한 의문과 우려가 생길 찰나에 코로나19 팬데믹까지 겹치면서 우울감이 컸다.

마마무는 물론 저 역시도 팬들과의 음악소통으로 성장해왔기에, 그 감정폭은 너무도 컸다.

그러던 와중에 네이버 NOW. '스튜디오문나잇' 호스트 섭외는 새로운 생각전환의 계기가 됐다.

수줍게만 있었던 제 자신에게 적극성을 심어줬고, 많은 아티스트들과의 교감 속에서 힐링을 느끼며 긍정적인 저를 스스로 만들 수 있었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지금 시점에서 가수 문별은 어떤 아티스트인가?

▲따뜻하고 아련하기도 한 제 청춘뿌리인 마마무와 함께 성장해온 사람이다.

또한 솔로앨범과 함께 본격적으로 새롭게 발을 내딛은 '신인가수' 문별이 아닐까(웃음)

-새 솔로앨범을 비롯한 2022년 활동 포부.

▲문별이라는 사람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늘 그 자리에서 응원해주시고 기다려주시는 팬분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팬분들과 어떻게 놀 것인지 늘 생각하는 저와 앞으로도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