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트라이(TRY) 신규 모델로 구혜선 낙점…모델 겸 CF감독 활약 예정

홈&이너웨어 전문 기업 쌍방울(대표이사 김세호)를 알리는 시그니처 영상들이 배우 구혜선을 중심으로 형성될 전망이다.

11일 쌍방울 측은 구혜선을 브랜드 트라이(TRY)의 광고모델이자 CF감독으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구혜선의 트라이 모델 겸 CF 감독 발탁은 배우이자 감독으로서 보여준 구혜선의 열정과 도전이 브랜드 컬러와 부합한다는 평가와 함께 결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아이오케이(IOK) 컴퍼니 제공
<사진=아이오케이(IOK) 컴퍼니 제공>

구혜선은 이번 발탁과 함께 직접 시나리오 구성과 제안으로 신규 CF를 기획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펼칠 예정이다.

구혜선은 속옷의 답답함과 불편함에서 벗어나 트라이 속옷을 입음으로써 마치 꿈을 유영하는 듯한 편안함과 자유로움을 표현하는 CF결과물을 TV를 통해 선보이는 한편, 온라인 콘텐츠들을 거듭 기획하며 모델이자 CF감독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펼칠 계획이다.

사진=아이오케이(IOK) 컴퍼니 제공
<사진=아이오케이(IOK) 컴퍼니 제공>

쌍방울 관계자는 "1990년대 선보인 이덕화 엘리베이터 광고의 강렬한 이미지가 현재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만큼 이번 광고를 통해 트라이의 색다른 이미지 변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구혜선 감독의 감각을 살린 특유의 몽환적이고 감정적인 영상으로 트라이의 자유로움과 편안함을 강조한 한편의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방울은 이효리, 김나영, 낸시랭 등 여성모델 기용으로 패밀리 이너웨어 느낌을 강조해온 트라이의 브랜드 컬러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