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연매살' 특별출연으로 드러낸 강렬한 존재감

다니엘 헤니, '연매살' 특별출연으로 드러낸 강렬한 존재감

배우 다니엘 헤니가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짧지만 강렬한 특별출연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10화에서는 다니엘 헤니가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특별출연했다. 극중 다니엘 헤니는 탄탄한 커리어에도 불구하고 작품을 위해서라면 오디션도 불사하는 열정 넘치는 배우로 분해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다니엘 헤니는 천제인(곽선영) 팀장으로부터 메쏘드엔터에서 공동제작하는 영화 감독과의 미팅을 제안받은 상황. 감독의 이전 작품에 감동을 받은 다니엘 헤니는 흔쾌히 오케이를 외쳤고, 시나리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정작 그의 담당인 마태오(이서진) 이사는 영화 이야기만 나오면 다급히 다른 주제로 화제를 전환하려는 수상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다니엘 헤니는 의문을 가지기 시작했다.

사실 4년 전 다니엘 헤니의 앞으로 온 시나리오 초고를 마태오 이사가 몰래 거절했고, 이 과정에서 그를 오해한 감독이 함께 작업하기를 거부하고 있었던 것. 사건의 전말을 모르는 다니엘 헤니는 미팅 기회를 얻기 위해 직접 방송국까지 찾아가는 열의를 보였지만 마태오 이사의 방해공작으로 감독과 길이 엇갈렸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마련된 미팅 자리에 기뻐하기도 잠시, 즉흥 연기를 선보이던 다니엘 헤니는 회사로 인해 감독과 자신 사이에 오해가 있었음을 알게 되었고, 큰 실망감에 끝이라는 말을 남긴 채 자리를 떠나 메쏘드엔터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날 방송은 다니엘 헤니의 출연만으로도 높은 화제성을 기록하며, 연일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다니엘 헤니의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현실과 픽션을 유려하게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특히 짧은 특별출연에도 불구하고 밀도 높은 화면 장악력을 보여준 다니엘 헤니는 특별출연 그 이상의 특별함을 부여하며 더욱 빛나는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