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내기클럽' 박명수 "홍석천 환경미화원 쫓아다닌다" 충격적 사생활 공개

'모내기클럽' 박명수 "홍석천 환경미화원 쫓아다닌다" 충격적 사생활 공개

‘모내기클럽’ 출연진들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11일 방송되는 MBN-LG헬로비전 공동제작 예능 프로그램 ‘모내기클럽’ 6회에서는 ‘난 탈모라고 해’ 팀과 ‘뷰티 모벤져스’ 팀이 재치 있는 입담과 함께 솔직한 매력을 뽐낸다.

‘난 탈모라고 해’ 팀의 홍석천, 김원효, 오지헌과 ‘뷰티 모벤져스’ 팀의 킹스턴, 이윤규, 손대식은 등장하자마자 탈모 이력을 당당히 소개, 방청객들의 열띤 환호를 얻으며 토크 분위기를 예열한다.

육중완은 이야기 도중 홍석천과 관련된 미담으로 훈훈함을 조성하고, 홍석천이 민망해하자 박명수는 “(홍석천이)환경미화원을 쫓아다닌다”는 재치 있는 말로 웃음 폭탄을 안긴다.

홍석천, 김원효, 오지헌 세 사람은 동료애로 똘똘 뭉친다고. 홍석천과 김원효는 오지헌을 향한 육중완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발끈, 오지헌을 향한 눈물겨운 내리사랑을 보인다는 후문이다.

김원효가 육중완을 향해 “형도 노래 못했으면 개그”라고 초강력 응수를 둔 이유는 무엇일지, 세 사람을 동료애로 똘똘 뭉치게 한 육중완의 말이 궁금해진다.

안방극장의 웃음 제조기 ‘모내기클럽’ 6회는 11일(토) 밤 9시 20분 MBN 채널에서 방송되며, LG헬로비전에서는 다음 날인 12일(일) 오전·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