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 마지막까지 접전…동국대 상대로 승리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 마지막까지 접전…동국대 상대로 승리

최강 몬스터즈가 동국대학교와 마지막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해 올 시즌 방출자 발생을 막는 데 성공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59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의 방출 결정전 결과와 올 시즌 네 번째 직관 경기가 공개됐다.

최강 몬스터즈는 동국대와 2차전에서 접전 끝에 11대 7 승리를 거뒀다. 20전 14승 6패로 승률 7할을 달성한 최강 몬스터즈는 올 시즌 끝까지 방출자 없이 모두가 함께 갈 수 있게 됐다.

이날 MVP는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한 캡틴 박용택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박용택은 이번 경기에서 뛰어난 활약을 한 김문호에게 MVP를 양보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장시원 단장은 위기의 순간에 마운드에 올라와 팀을 구한 신재영에게도 MVP를 줬다. 시즌 최종전까지 다 함께 갈 수 있다는 사실에 모두가 행복해했다.

올 시즌 스테이지 3에 돌입한 최강 몬스터즈의 첫 상대는 U-18 야구 국가대표팀이다. 청소년 국대팀은 지난해 최강 몬스터즈에게 스윕 패를 안겨준 유일한 팀이다. 최강 몬스터즈는 올 시즌 네 번째 직관 경기에서 청소년 국대팀과 맞붙게 됐다.

올 시즌 네 번째 직관 경기도 엄청난 인기를 자랑했다.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으며, 동시접속자 수는 20만 명에 달했다. 경기장을 가득 채운 1만 6천여 관중은 올 시즌 최고의 빅 매치에 뜨거운 환호와 응원을 보냈다.

이번 직관 경기를 위해 가수 인순이가 애국가 제창자로 등장했다. 인순이는 지난번 세 번째 직관 경기도 관람했을 정도로 ‘최강야구’ 찐 팬이다. 당시 감동적인 경기를 경험했던 인순이는 코러스까지 대동한 레전드다운 애국가 제창으로 모두의 소름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걸스데이 민아, 온주완, 이희준-이혜정 부부 등도 경기장을 찾아 최강 몬스터즈를 응원했다. 김문호 아내 성민정도 열띤 응원을 보냈다.

네 번째 직관 경기 선발 투수는 신재영으로, 김성근 감독은 청소년 국대팀을 상대로 초반부터 강수를 뒀다. 청소년 국대팀에 좋은 투수들이 많아 다득점을 기대하기 어려워 초반부터 전력으로 상대해야 하기 때문이다.

신재영은 빅 매치에 긴장한 모습을 보였고, 청소년 국대팀 타자들의 방망이가 그의 공을 매섭게 때렸다. 하지만, ‘수비 요정’ 이대호의 미친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청소년 국대팀도 이에 질세라 초고교급 투수 황준서를 앞세워 최강 몬스터즈 타자들의 방망이를 철저하게 봉인했다.

양 팀 모두 숨 쉴 틈 없는 엄청난 공격과 수비를 보여주며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힘의 균형을 이어갔다. 과연 최강 몬스터즈와 청소년 국대팀 중 먼저 흐름을 가져가는 팀은 어디일지, 최강 몬스터즈는 이번에도 경기장을 가득 채워준 관중의 뜨거운 사랑에 승리로 보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강야구’ 59회는 시청률 3.0%(닐슨 코리아 제공,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한 치의양보 없는 승부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빅재미를 안겼다. 2049 시청률 또한 1.4%로 화제성을 입증하며 뜨거운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최강야구’ 60회는 오는 10월 2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