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인유럽' 김민재 "패배하는 상상만 해도 미쳐" 폭풍 승부욕

'맨인유럽' 김민재 "패배하는 상상만 해도 미쳐" 폭풍 승부욕

STUDIO X+U와 슛포러브가 공동 제작하는 리얼리티 로드 버라이어티 예능 ‘맨인유럽(Man in Europe, 이하 맨인유럽)’에서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레전드 듀오’ 박지성과 에브라의 서포트를 받는다.

14일 0시와 15일 0시 U+모바일tv, 17일 밤 9시 채널A에서 공개되는 ‘맨인유럽’ 시즌1 마지막 회에서는 FC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한 후 독일 식당에 가본 적 없는 김민재를 위해 박지성&에브라가 독일 현지 식당에서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에브라는 “민재는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없다”고 표현하며 자신과 등번호도 같은 김민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뽐냈다. 아낌없이 김민재를 칭찬하던 ‘민재 바보’ 에브라는 “바이에른 뮌헨에 5년 있으면서 지금처럼 플레이하다가 맨유로 오면 된다”며 기습적으로 영업에 나섰다. 그리고 그는 “맨유도 마침내 강력한 센터백을 가지겠구나 했는데, 뮌헨이랑 계약하는 걸 봐서 완전히 실망했다”고 덧붙이며 김민재 영입에 진심임을 드러냈다.

이어 김민재는 “저는 지면 짜증이 난다. 패배하는 상상만 해도 미친다”며 강한 승부욕 때문에 훈련에서도 분노할 때가 있음을 밝혔다. ‘슛포러브’ 씨잼철이 “자말 무시알라가 훈련 때 (김민재가) 무서웠다고 하더라”라고 얘기를 꺼내자, 김민재는 “오늘 그렇게 말하더라. 부딪칠 것 같으면 빼고 그래서 반대쪽으로 갔다. 제가 다치게 하는 편은 아닌데…”라며 머쓱해했다. 이에 박지성은 “원래 본인들은 다치게 한다고 생각 안 한다. 하지만 공격수 입장에서는 ‘어…위험한데?’ 싶다”라며 능청스럽게 장난을 쳤다. 결국 김민재는 “제가 그 입장을 고려하지 못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맨인유럽’에서는 같은 고등학교 선배인 박지성에 대해 “선배님 옆에 제가 있으니 어색하다”는 김민재의 진솔한 속마음은 물론 토마스 투헬 감독부터 리로이 사네, 킹슬리 코망, 토마스 뮐러 등 FC 바이에른 뮌헨의 선수들을 만날 수 있는 커피 서포트 현장까지 공개된다.

‘맨인유럽’ 시즌1의 마지막을 장식할 ‘괴물 수비수’ 김민재 서포트 현장은 14일 수요일 0시 U+모바일tv에서 6화 1부, 15일 목요일 0시 U+모바일tv에서 6화 2부, 그리고 17일 토요일 밤 9시 채널A에서 6화 1, 2부가 공개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