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준호, 결혼식 축가 부탁 위해 조혜련 집 방문

'미우새' 김준호, 결혼식 축가 부탁 위해 조혜련 집 방문

개그맨 김준호가 ‘미우새’에서 대체 불가 예능감으로 유쾌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김준호는 지난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언젠간 하게 될(?) 결혼식 축가 부탁을 위해 장동민과 함께 조혜련의 집에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최근 유명인들의 결혼식 ‘축가의 신(神)’으로 급부상한 조혜련을 찾았다. 두 사람 사이에 결혼이 임박(?)한 것인지 김준호의 행동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준호는 김지민이 아이를 예뻐한다는 장동민의 말에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내 결혼하고 싶은 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이어 그는 “프러포즈를 방송 촬영할 때 해도 되냐 물었더니 귀싸대기 맞을 뻔했어”라는 등 김지민과 있었던 뒷이야기를 솔직하게 공개, 거침없는 입담으로 모두의 폭소를 유발했다.

김준호는 조혜련에게 “누나가 새혼의 아이콘이잖아. 새혼 선배의 기를 줘야지”라며 조혜련이 꼭 축가를 해야 함을 적극 어필했고, 자신의 유행어 ‘쟈나쟈나~’와 김지민의 유행어 ‘느낌 아니까~’를 축가에 넣어줬으면 하는 바람도 드러냈다.

하지만 축가를 부탁하던 중 김준호는 갑작스레 조혜련과 ‘쟈나 논쟁’을 벌였다. 조혜련이 ‘쟈나’ 유행어는 내가 원조라며 소유권을 주장한 것. 이에 김준호는 ‘쟈나’로 대상을 받은 경험을 말하는가 하면 소리 상표를 등록한 증거를 제출하는 등 조혜련과 논쟁을 이어갔고, 한 치의 물러섬 없는 그의 모습이 빅웃음을 선사했다.

제대로 불붙은 조혜련과의 소유권 논쟁에서 김준호는 제3자인 김숙, 김구라가 전화 연결에서 자신의 손을 들어주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렇게 ‘쟈나 논쟁’이 김준호의 승리로 종결될 때쯤, 김준호는 “지분자 한 명 더 있어요”라며 충격 발언을 내뱉었다.

바로 그 정체는 배우 김희애. 그는 배우 김희애의 영상을 조혜련과 장동민에게 보여주며 “쟈나를 30초 동안 3단 콤보로 하셨거든요”라는 멘트로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의 예능감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

남다른 입담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김준호의 활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