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스테이지, 미국 법인 설립…대표에 박은정 CSO 선임

업스테이지가 글로벌 인공지능(AI) 사업 확대를 위해 미국 현지법인 'Upstage AI'를 설립했다고 18일 밝혔다.

미국 법인 대표에는 업스테이지 공동창업자인 박은정 최고과학책임자(CSO)가 선임됐다.

박은정 업스테이지 최고과학책임자(CSO)
박은정 업스테이지 최고과학책임자(CSO)

업스테이지는 자체 개발한 거대언어모델(LLM) '솔라'와 다큐먼트 AI 제품을 앞세워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엔터프라이즈 기업들과 협력 기회를 발굴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빅테크를 비롯한 주요 IT 기업들이 밀집한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둥지를 틀고 현지 기업들과 사업 접점을 확대한다. 장기적으로는 북미를 중심으로 유럽, 일본과 동남아시아 시장에도 해외 거점을 넓혀갈 계획이다.

업스테이지 미국 법인은 설립 첫 행보로 18일(현지시간) 엔비디아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AI 콘퍼런스 'GTC 2024'에 참가한다. 업스테이지가 해외 행사에 단독 부스를 마련해 자사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GTC는 역대 최대 규모로 세계 30만명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스테이지는 GTC 기간 동안 온·오프라인 관람객을 대상으로 솔라의 성능과 활용 사례를 시연하고 다양한 지원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활석 최고기술책임자(CTO), 이준엽 LLM 리더 등 솔라 핵심 엔지니어들이 특별 세션에 참석해 LLM 모델링 노하우와 검색증강생성(RAG) 기술 등을 발표한다.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는 “업스테이지는 미국법인 설립을 필두로 글로벌 생성형 AI 시장 공략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솔라를 활용해 글로벌 기업에 최적화된 LLM을 제공하고, 다양한 협력 기회를 적극 모색해 글로벌 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뤄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