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우승, '재벌X형사' 인기에 '힘' 더했다

사진=액터빌리지 제공
사진=액터빌리지 제공

서우승이 최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에서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소속사 액터빌리지는 "드라마 스토리의 극적인 반전과 함께 지난 15회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진승주 부회장(곽시양 분) 25년 전 진승주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던 아역배우 서우승에게도 관심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재벌X형사'는 재벌 2세가 얼떨결에 경찰이 되어 범죄를 소탕한다는 색다른 발상을 기반으로 각 방송사와 '주말 안방극장 드라마 전쟁'의 신호탄을 높이 쏘아올린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서우승은 6세 때 MBC 드라마 '호텔킹'을 시작으로 KBS1 '속아도 꿈결' 최이재역 디즈니플러스 '사랑이라 말해요' 주인공 아역, MBC '압구정 백야', 영화 '그녀가 죽었다' 주인공 아역 드라마 영화 주, 조연을 오가며 10년 동안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아울러 동대문 영화제 아역 연기자상, 국제평화영화제 홍보대사, 전 세계 통역 메신저 아이밍 국제홍보대사 뿐만 아니라 가수 음악 분야에도 탁월한 소질을 보여 '전국 학생 피아노 콩쿨 대회' 대상, '한국 실용예술개발 음악 콩쿨' 준 대상을 수상하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액터빌리지에서 서우승 연기트레이닝을 담당하고 있는 인덕대 방송연예과 서정욱 교수는 "서우승은 대본을 이해하고 분석하는 능력과 인물의 본질을 접근하는 능력, 통찰력이 매우 탁월하다"고 전했다.

한편, 액터빌리지는 강기영 감독의 스릴러극 '배드게임' 오디션을 준비 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강미경 기자 (mkk94@etnews.com)